'불청' 조진수 "과거 남자 미용사 게이 오해 받았다" 눈물

'불청' 조진수 "과거 남자 미용사 게이 오해 받았다" 눈물

아동의류 러블리키즈 전상품 무료배송

본문

'불청' 조진수

헤어디자이너 조진수가 팀 해체 이후 미용 일을 시작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1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조진수가 미용사로 일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힌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진수는 90년대 중반부터 미용사로 일을 시작했다고 밝혔고, "팀 해체하고 미용을 압구정동에서 시작했다. 바닥부터 쓸었다. 스물네다섯 살 때쯤이다"라며 설명했다.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