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광규 "소개팅 주선자 多..날짜 다가오면 연락 두절" 웃음

'불청' 김광규 "소개팅 주선자 多..날짜 다가오면 연락 두절" 웃음

아동의류 러블리키즈 전상품 무료배송

본문

'불청' 김광규

배우 김광규가 소개팅 경험담을 털어놨다. 김광규는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구본승으로부터 "문영 누나 아버님이 내년에 결혼 가능성이 있다고 하지 않았냐. 이제 그 내년이 됐는데 올해 뭐 소개팅이나 그런 거 없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김광규는 "난 늘 열려있다"라더니 "주위에 소개팅 해준다는 사람은 많다. 그런데 꼭 날짜가 다가오면 연락이 안 돼"라고 털어놔 웃음을 샀다.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