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다니는 중소기업 ‘홍진영’의 놀라운 과거 직업 살펴보니

걸어다니는 중소기업 ‘홍진영’의 놀라운 과거 직업 살펴보니

본문

HongJinyeong02.jpg
'이 노래 들으면 전화해' MV / instagram @sambahong

요즘 트로트 계에서 전 세대를 아우르는 스타라고 하면 생각나는 스타가 있죠. 바로 '사랑의 배터리'의 주인공 홍진영입니다. 그녀는 장르 특성을 이겨내고 젊은 세대에까지 지지를 받는 데에 성공하는데요. 가창력뿐만 아니라 그녀의 스타성과 매력이 대중에게 통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런 홍진영에게 그녀다우면서도 의외의 과거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나요? 무려 10년 전, 그녀가 어떤 일을 했는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HongJinyeong03.png
KBS '뮤직뱅크'

홍진영의 첫 앨범이 '사랑의 배터리'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 계셨나요?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과거에 걸그룹으로 데뷔한 경력이 있다고 고백했었죠. 그녀는 2007년에 스완이라는 그룹으로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디뎠지만 그리 녹록지 않았습니다.

HongJinyeong04.jpg
KBS '뮤직뱅크'

2007년은 소녀시대, 원더걸스, 카라 등이 데뷔한 해입니다. 이 시기에 대박을 터뜨린 아이돌들이 대거 등장했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작은 회사 소속은 이름은커녕 노래를 알리기도 벅찬 실정이었죠. 결국 스완은 데뷔곡 이후 해체하게 됩니다.

HongJinyeong05.jpg
KBS '사이다 - 안나의 실수'

사실 홍진영은 스완이라는 그룹 이외에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은 프로그램이 있었습니다. 그녀는 2008년에 KBS '사이다'의 한 코너에 고정 출연한 적이 있었는데요. 바로 '안나의 실수'의 주연으로 발탁된 것입니다.

HongJinyeong06.jpg
KBS '사이다 - 안나의 실수'

코너 속 홍진영이 맡은 '성안나' 역은 실수를 남발하는 직장인으로 등장합니다. 직장 안에서 벌어지는 '안나'의 실수들이 이야기의 전개로 이어지는데요.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엉뚱한 캐릭터를 정말 자연스럽게 살린 것으로 유명했습니다.



HongJinyeong07.jpg
KBS '사이다 - 안나의 실수'

한 에피소드에서는 녹차를 '엷게' 타 오라는 상사의 지시를 잘못 이해하고 '열 개' 가져가는 장면이 나옵니다. 이와 같이 다양한 말실수와 황당한 상황이 반복되는데요. 홍진영은 TV에서 처음 시도한 연기였음에도 코믹함을 잘 살려 호평을 받았습니다.

HongJinyeong08.jpg
SBS '런닝맨'

약 10년 전의 프로그램이기에 지금과 사뭇 다른 이미지인 것 같죠. 하지만 발랄하고 애교 넘치는 모습은 지금과 똑같이 그대로입니다. 청순함과 어딘가 앳되어 보이는 모습이 또 다른 매력으로 느껴집니다.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당시의 얼굴과 조금 다르다'라며 너스레를 떠는 쿨한 면모를 보이기도 했죠.

HongJinyeong09.jpg
KBS '사이다 - 안나의 실수'

비록 프로그램 자체는 시청률 저조로 금방 종영되었지만 '안나의 실수' 코너는 그리워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실제로 홍진영은 코너 방송 이후 연기 소속사들의 러브콜을 많이 받았는데요. 하지만 자신의 꿈은 가수였기 때문에 모두 거절했다고 합니다.

HongJinyeong10.jpg
KBS '가요무대' / '언니쓰'

이후 2009년에는 새로운 소속사와 계약하며 솔로 트로트 가수로 재데뷔하게 되는데요. 이때 데뷔곡으로 발매한 것이 바로 '사랑의 배터리'입니다. 그동안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듯하죠?

HongJinyeong11.jpg
SBS '런닝맨' / '미운 우리 새끼'

그녀는 첫 등장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트로트 가수로서의 입지를 굳혔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본래 뛰어났던 예능감과 스타성을 숨김없이 발휘하며 예능과 무대를 종횡무진하고 있죠. 최근에는 데뷔 이후 첫 정규 앨범 발매와 더불어 '런닝맨', '미운 우리 새끼' 등에 출연하며 홍진영만의 끼와 긍정 에너지를 발산하고 있습니다.

이슈연예